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6
2016년 9월 1일 — 11월 20일
서울시립미술관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

〈미디어시티서울〉 2016은 전쟁, 재난, 빈곤 등 원치 않는 유산을 어떻게 미래를 위한 기대감으로 전환시킬 것인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또 반도이자 섬인 한국의 지정학적 맥락 안에서, 변화를 배양하고 급진적 단절의 내러티브를 구사하는 동시대 예술가들의 상상력에 주목한다. 나아가 예술언어와 미디어가 매개하는 다양한 종류의 미래를 제안하면서, 유토피아도 디스토피아도 아닌, 기억이면서 노스탤지어이기도 한 내일의 가능성을 묻고자 한다.

전시 제목 〈네리리 키르르 하라라〉는 상상 속 화성인의 말을 나타낸 것으로, 시 「이십억 광년의 고독」에서 따왔다. 이 제목은 아직 오지 않은 ‘미래(未來)’의 언어, 또는 미지의 것으로 남아있는 과거 또는 현재의 언어를 표현하고자 하는 〈미디어시티서울〉 2016의 기획을 담고 있다.


참여작가

바젤 압바스 & 루안 아부라암, 조나타스 지 안드라지, 빅 반 데르 폴, 차재민, 최태윤, 벤자 크라이스트, 아흐마드 호세인, 함양아, 사라 헨드렌, 홍승혜, 피에르 위그, 주앙 마리아 구즈망 + 페드루 파이바, 김실비, 크리스틴 선 킴, 김희천, 김주현, 올리버 라릭, 이미래, 티아고 마타 마샤두, 니콜라스 망간, 신시아 마르셀, 우슬라 메이어, 자넬레 무홀리, 에두아르도 나바로, 나타샤 니직, 로빈스차일즈 + A.L. 스타이너, 캐롤리 슈니먼, 아키히코 다니구치, 저우 타오 등 약 50명

미디어시티서울

짝수 해마다 열리는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은 서울시립미술관의 “포스트뮤지엄” 미션을 구현하는 동시대 미술 축제로, 미디어아트를 비롯하여 미디어의 개념을 연장하는 다양한 양태의 예술에 주목한다. 2000년 “미디어_시티 서울”이라는 명칭으로 개막한 후, 〈미디어시티서울〉은 미디어아트와 기술의 중심지로서 서울의 모습을 반영하고 서울시립미술관의 정체성을 확장해왔다. 올해로 십오 년의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이 비엔날레는 예술, 미디어, 기술에 새로운 전환점과 계기를 제공하고, 한국의 작가들을 알리는 동시에 국제 미술계와 대화하며, 예술과 문화를 향유하고 지지층을 넓혀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홉 번째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은 2016년 9월 1일부터 11월 20일까지 열리며, 백지숙이 예술감독 겸 큐레이터를 맡는다.

예술감독 백지숙 약력

백지숙은 2013년과 2014년에 걸쳐 열린 4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 〈퍼블릭 스토리〉의 예술감독이었으며, 아뜰리에 에르메스 아티스틱 디렉터(2011-201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 관장과 인사미술공간의 프로젝트 디렉터를 역임했다(2005-2008). 2000년부터 2004년까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사미술공간 큐레이터와 마로니에미술관 수석 큐레이터를 지냈다. 2007년 뉴질랜드 뉴 플리머스의 고벳-브루스터 아트 갤러리의 〈액티베이팅 코리아〉, 2006년 광주 비엔날레의 〈마지막 장: 길을 찾아서_세계도시 다시 그리다〉, 2005년 독일 쿤스트할레 다름슈타트의 〈배틀 오브 비전스〉를 공동 기획했고, 2002년에는 국제 대안공간 심포지엄 〈도시의 기억, 공간의 역사〉를 조직하기도 했다.

(지난 〈미디어시티서울〉 소개)

〈미디어시티서울〉 2014 (8회)
귀신 간첩 할머니

2014년 9월 2일 – 11월 23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한국영상자료원

〈미디어시티서울〉 2012 (7회)
너에게 주문을 건다

2012년 9월 9일 – 11월 4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

예술감독 유진상

큐레이터
최두은, 유키코 시카타, 올로프 반 빈든

〈미디어시티서울〉 2010 (6회)
트러스트

2010년 9월 7일 – 11월 17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 분관
서울역사박물관, 심슨 기념관

예술감독
김선정

큐레이터
클라라 킴, 니콜라우스 샤프하우젠, 스미토모 후미히코

〈미디어시티서울〉 2008 (5회)
전환과 확장

2008년 9월 12일 – 11월 5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예술감독
박일호

큐레이터
마르텐 베르데, 안드레아즈 브뢰크만, 토루 마츠모토, 라울 자무디오

〈미디어시티서울〉 2006 (4회)
두 개의 현실

2006년 10월 18일 – 12월 10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예술감독
이원일

큐레이터
유코 하세가와, 레브 마노비치, 이리스 마이어, 피 리

〈미디어시티서울〉 2004 (3회)
디지털 호모 루덴스

2004년 12월 15일 – 2005년 2월 6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예술감독
윤진섭

큐레이터
틸만 바움가르텔, 한스 D. 크리스트, 리즈 휴즈, 요한 파인애플

〈미디어시티서울〉 2002 (2회)
달빛 흐름

2002년 9월 26일 – 11월 24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예술감독
이원일

큐레이터
마리 드 브루게롤, 마이클 코헨, 황 두, 그레고리 얀센, 킴 마찬, 구나란 나다라잔, 아즈마야 타카시

〈미디어시티서울〉 2000 (1회)
도시: 0과 1사이

2000년 9월 2일 – 11월 15일

서울시립박물관, 지하철 13개소

예술감독
송미숙

큐레이터
바바라 런던, 제레미 밀러,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 류병학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6
September 1 – November 20, 2016
Seoul Museum of Art

NERIRI KIRURU HARARA

The works and projects participating in Mediacity Seoul 2016 allude, or relay suggestions to the following questions: how to formulate individual and common expectations out of unsought-for inheritances, be it war, disaster, poverty or displacement; how to generate as many versions of futures as possible and imagine plots of radical discontinuity, within the context of South Korea that is marooned in a peninsula-cum-island; and finally, how to enable time-slip into these futures through the language of art and the capabilities of media.

The title, NERIRI KIRURU HARARA, is derived from a line of the poem “Two Billion Light Years of Solitude”, which verbalizes the imaginary language of Martians. With this title, Mediacity Seoul 2016 sets out an effort to gesture the uncharted languages of the future, or even, of the lost past and present.


Participating Artists

Approximately 50 artists including Basel Abbas & Ruanne Abou-Rahme, Jonathas de Andrade, Bik Van der Pol, Jeamin Cha, Taeyoon Choi, Venzha Christ, Ahmad Ghossein, Yang Ah Ham, Sara Hendren, Hong Seung-Hye, Pierre Huyghe, João Maria Gumão & Pedro Paiva, Sylbee Kim, Christine Sun Kim, Kim Heecheon, Joohyun Kim, Oliver Laric, Mire Lee, Tiago Mata Machado, Nicholas Mangan, Cinthia Marcelle, Ursula Mayer, Zanele Muholi, Eduardo Navarro, Natacha Nisic, robbinschilds + A.L. Steiner, Carolee Schneemann, Akihiko Taniguchi, and Zhou Tao

Mediacity Seoul

Sharing the “post-museum” vision of Seoul Museum of Art (SeMA),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is a recurring international survey of contemporary art, with a focus on media art and other art forms that pertain to the concept of media. Founded in 2000, Mediacity Seoul has reflected the city of Seoul as a center of media art and technology, and expanded the identity of Seoul Museum of Art. Its mission focuses on serving as a catalyst for creating momentums for art, media, and technology; promoting local artists while encouraging international conversations; and incubating a wider constituency for art and culture.

The ninth edition will take place from September 1 to November 20, 2016, under the curation of Beck Jee-sook.

Beck Jee-sook Bio

Beck Jee-sook was Artistic Director of the 4th Anyang Public Art Project (APAP) Public Story, held from 2013 to 2014. Previously, she was Artistic Director of Atelier Hermès (2011-2014), Director of the Arts Council Korea (ARKO) Art Center and Project Director of Insa Art Space (2005-2008). She served as Curator of Insa Art Space and Chief Curator of the Marronnier Art Center from 2000 to 2004. She co-curated Activating Korea: Tides of Collective Action (Govett-Brewster Art Gallery, New Plymouth, 2007), The Last Chapter—Trace Route: Remapping Global Cities (The 6th Gwangju Biennale, Gwangju, 2006) and The Battle of Visions (Kunsthalle Darmstadt, Darmstadt, 2005). In 2002, she organized the international symposium on alternative spaces titled Memory of Cities, History of Spaces.

(Past Editions of Mediacity Seoul)

Mediacity Seoul 2014 (8th edition)
Ghosts, Spies, Grandmothers

September 2 – November 23, 2014

SeMA Seosomun Main Museum, Korean Film Archive

Artistic Director
Park Chan-kyong

Website, Pre-biennale Website

Mediacity Seoul 2012 (7th edition)
Spell on You

September 11 – November 4, 2012

SeMA Seosomun Main Museum
Sangam Digital Media City

Artistic Director
Jinsang Yoo

Curators
Dooeun Choi, Yukiko Shikata, Olof van Winden

Mediacity Seoul 2010 (6th edition)
Trust

September 7 – November 17, 2010

SeMA Seosomun Main Museum
SeMA Gyeonghuigung Museum of Art
Seoul Museum of History
Simpson Memorial Hall

Artistic Director
Sunjung Kim

Curators
Clara Kim, Nicolaus Schafhausen, Fumihiko Sumitomo

Mediacity Seoul 2008 (5th edition)
Turn and Widen

September 12 – November 5, 2008

SeMA Seosomun Main Museum

Artistic Director
Ilho Park

Curators
Maarten Bertheux, Andreas Broeckmann, Tohru Matsumoto, Raúl Zamudio

Mediacity Seoul 2006 (4th edition)
Dual Realities

October 18 – December 10, 2006

SeMA Seosomun Main Museum

Artistic Director
Wonil Rhee

Curators
Yuko Hasegawa, Lev Manovich, Iris Mayer, Pi Li

Mediacity Seoul 2004 (3th edition)
Digital Homo Ludens

December 15, 2004 – February 6, 2005

SeMA Seosomun Main Museum

Artistic Director
Jin Sup Yoon

Curators
Tilman Baumgaertel, Hans D. Christ, Liz Hughes, Johan Pijnappel

Mediacity Seoul 2002 (2th edition)
Lunar’s Flow

September 26 – November 24, 2002

SeMA Seosomun Main Museum

Artistic Director
Wonil Rhee

Curators
Marie de Brugerolle, Michael Cohen, Huang Du, Gregor Jansen, Kim Machan, Gunalan Nadarajan, Azuyama Takashi

Mediacity Seoul 2000 (1th edition)
City: between 0 and 1

September 2 – November 15, 2000

Metropolitan Museum of History
13 subway stations

Artistic Director
Misook Song

Curators
Barbara London, Jeremy Millar, Hans Ulrich Obrist, Byong Hak Ryu

프로젝트

2016년의 아홉 번째 비엔날레를 준비하면서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은 비정기 인쇄 간행물을 발간하고, 비엔날레의 주제와 작품들이 전개되는 과정을 웹사이트에서 공유한다.

〈미디어시티서울〉 2016의 비정기 간행물은 세상을 떠도는 지식의 꼴을 포착하고, 비정형의 모습으로 오프라인 곳곳에서 유포된다. 치무렝가, 장문정, 길예경, 미겔 로페즈, 게이코 세이 등 다섯 명의 편집위원이 이미지와 글, 한국어와 영어로 된 네 호의 간행물을 2016년에 걸쳐 만든다.

내년 비엔날레를 위한 생각과 마음의 기틀을 잡아가는 〈더 빌리지〉〈불확실한 학교 앞에서 나눈 대화〉는 각기 작가이자 기획자인 함양아최태윤이 진행한다. 함양아는 창의적인 배움을 시도하는 세계 곳곳의 개인 또는 조직들과, 최태윤은 장애와 언러닝(unlearning)에 영감을 주는 작가들과 생각을 교환한다.

한국의 젊은 작가들과 〈미디어시티서울〉 2016 기획팀은 작품 또는 전시의 구상 과정에서 마주치는 웹 문서를 게시한다. 이 책갈피 문서들은 작품/전시의 직접적인 계기거나, 스쳐가는 인상이거나, 결과적으로 전혀 무관한 기억일 수 있다.

모든 게시물은 〈미디어시티서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유된다. 강이룬이 디자인한 이 웹사이트는 〈미디어시티서울〉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게시물을 끌어와 네 개의 임의적인 타임라인으로 다시 배치하면서 유다른 독법을 요청한다.

Projects

During the making of its 9th edition, taking place in 2016,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presents a series of magazines, and share on-line the development progress of exhibitions and works.

The magazine captures and messages atypical shapes of knowledge that are dispersed around, and brings to surface the distances lying in between. Conceived by five invited editors—Chimurenga, Moon Jung Jang, Miguel A. López, Yekyung Kil, and Keiko Sei, the magazine will be published and disseminated throughout 2016.

In a bid for laying out the foundations for next year’s biennale, artists Yang Ah Ham and Taeyoon Choi each present The Village and Conversations toward Uncertainty School. Ham converses with individuals or organizations that experiment creative learning; Choi exchanges thoughts with international artists that inspire new approaches to disability and unlearning.

A group of young Korean artists and the curatorial team post on-line their web documents that are clipped along their research and production for Mediacity Seoul 2016. These bookmarks may become immediate motivations for the work/exhibition, or impressions that evaporate, or even random memories.

All pre-biennale projects will be featured on-line through the Mediacity Seoul 2016 website. Designed by E Roon Kang, the website mirrors and re-configures the timeline of Mediacity Seoul’s official Facebook Page.

보도자료

2016년 3월 8일

〈미디어시티서울〉 2016 전시 제목과 주제, 참여작가 1차 발표

보도자료 다운로드


2015년 11월 11일

〈미디어시티서울〉 2016 예술감독 선정 발표, 행사일정, 및 프리비엔날레 프로젝트

보도자료 다운로드

『그런가요』 1호: 삼인조 가이드

2016년 4월 29일 발행

『그런가요』 1호: 삼인조 가이드는 2010년대 중반 한국의 미술 체계에 일어난 변화에 주목하고, 그에 대한 새로운 방식의 글쓰기를 제안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책임 편집자 길예경은 이 변화를 주도하고, 목격하고, 관찰하고, 기록하는 동시에 참여한 이들을 큐레이터 현시원의 안내 하에 필자로 초대하였습니다. 필자들은 지난 2016년 2월 19일 비평가 윤원화가 인솔하는 〈가이드 가이드〉에서 만나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부터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미술관까지 함께 걸으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장소들을 둘러 보고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이 날 세 명으로 이루어진 네 팀의 일시적 글 생산 모임 〈삼인조 가이드〉가 구성되어 공동의 글쓰기 대한 생각을 나누었고, 이후 이들이 자유롭게 주제를 정하고 각기 다른 방식으로 작성한 네 편의 글이 『그런가요』 1호에 실렸습니다. 이들의 글은 변화된 미술 문화를 향한 무수한 접근점을 담고 있으며, 이에 대해 독자들이 각자 나름의 기준에 따라 접촉을 시작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차재민, 호키포키, 현시원, 정주영, 김영수, 구정연, 박현정, 박샤라폽, 신인아, 우아름, 융기, 윤향로, 윤원화의 글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 한국어판과 영어판이 별도 발행되었습니다.

  • 무료 배포 중입니다. 배포처는 아래의 배포지도를 참고해주세요.
  • 배포지도

    열린출판회의

    2015년 11월 27일 금요일 오후 3시 – 5시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사무동 1층 회의실

    〈미디어시티서울〉 2016의 비정기 간행물을 준비하며, 편집위원 치무렝가(남아공), 장문정(미국. 디자이너, 조지아대학교 그래픽디자인 조교수), 길예경(한국. 편집자, 번역자), 미구엘 로페즈(코스타리카. 작가, TEOR/éTica 큐레이터), 게이코 세이(태국. 저술가, 큐레이터, 교육자)의 기존 독립매체 출판 활동을 Q&A 형식으로 소개합니다. 나아가 이들이 앞으로 간행물을 통해 전달할 ‘세상을 떠도는 지식의 꼴’을 유추하고, 〈미디어시티서울〉 2016의 형태를 가늠해봅니다.

  • 한국어-영어 순차 통역이 제공됩니다.
  • 공간이 협소하여 50명에 한해 예약신청을 받습니다.
  • 예약신청

    Press Release

    March 8, 2016

    Mediacity Seoul 2016 announces title and preliminary list of artists

    Download Press Release


    November 11, 2015

    Mediacity Seoul 2016 announces Artistic Director, dates, first ideas, and pre-biennale projects

    Download Press Release

    COULD BE NO.1: Trios of Guides

    Published on April 29, 2016

    COULD BE NO.1: Trios of Guides departs from the noteworthy changes occurred in contemporary art systems in Korea during the mid-2010s, and proposes a new way to write about these recent events. Guest Editor Yekyung Kil, with the introduction of Seewon Hyun, invites as participants those who have initiated, witnessed, observed, recorded, and participated in these changes. The participants met on February 19, 2016, to attend Guide to Guide led by Wonhwa Yoon, where they walked together from SeMA Seosomun main branch building to SeMa Gyeonghuigung Museum of Art, stopped over several historical sites, and conversed with one another. Trios of Guides, four temporary writing collective groups each consisted of three, was formed this day. After sharing their ideas of collective writing, each group wrote collaboratively in different ways on topics of their choice, the result of which are the four pieces of writings included in COULD BE No.1. Full of access points to the changed artistic culture in Korea, the writings welcome readers to start from any of these points and relate in their own ways.

  • The publication contains writings by Jeamin Cha, Hokeypokey, Seewon Hyun, Juyoung Jung, Kim Yeongsu, Helen Ku, Park Hyun-jung, Ji-Hyun Park, In-ah Shin, Woo Ahreum, Yoongky, Yoon Hyangro, Wonhwa Yoon.

  • Korean and English versions are published separately.

  • COULD BE is a free publication. Please find the distributors in the Distribution Map below.
  • Distribution Map

    Open Editorial Meeting

    Friday, November 27, 2015. 3pm – 5pm
    Office Building 1F, Seoul Museum of Art Seosomun Museum

    Initiating the series of publications for Mediacity Seoul 2016, the editors Chimurenga (South Africa), Moon Jung Jang (USA. Designer, Assistant Professor of Graphic Design, University of Georgia), Yekyung Kil (Korea. Editor, translator), Miguel A. López (Costa Rica. Artist, Curator of TEOR/éTica), and Keiko Sei (Thailand. Writer, curator, educator) join for a roundtable about their previous publication projects. The conversations will draft “all shapes of knowledge,” which is to be presented along the forthcoming publications, and also devise the foundations of Mediacity Seoul 2016.

  • Korean-English interpretation
  • Due to space limits, the event is open to 50 persons and requires seat reservations.
  • RSVP

    SeMA BIENNALE
    MEDIACITY SEOUL 2016

    SeMA 비엔날레
    미디어시티서울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