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신용>, 2018, 다양한 재료, 다양한 크기, 양아치,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커미션
양아치는 <가리왕, Tree Man, 孔雀夫人 Sings>(강원비엔날레, 강릉, 2018), <백/아베 비디오 신디사이저, 윌리-닐리 버전>(다시세운 프로젝트, 서울, 2016), <When Two Galaxies Merge>(아뜰리에 에르메스, 서울, 2017), <Black Hole x White Hole>(2013~2018)(부산비엔날레, 2016), <바다 소금 극장>(<미묘한 삼각관계> 전시,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2015), <Sweet and sour plums will be more than enough to relieve your thirst>(메트로폴리타나 갤러리, 산티아고, 2014) 등의 작품을 공개하였으며, 현재 현대카드x제주도, 가파도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제로원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다.
작가 제공
<신용>은 약속된 사람들 간이 아닌, 불특정 다수의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한 여러 차례의 프로그램을 통해 이루어지는 작업이다. 작가는 지금의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호혜적이거나 공리적인 이타주의는 한계에 부딪힐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사회와 공동체라는 공동재(common-pool resources)를 사용하면서도 개인에게도 이로운 이타주의, 즉 진화된 형태의 ‘어떤’ 이타주의인 ‘신용’을 관람자와 함께 이야기하며, 고려해 보기를 권하고자 한다. 양아치는 <신용>에서 일어나는 실제적인 대화를 통해 삶의 과정이 기능적으로 치부되고 몰인격적인 상황에 놓인 이 시대의 사람들이 미디어 현실을 기반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해 구체적으로 상상할 계기를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