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자)
〈FUTURE SHOP〉, 2018, 혼합 재료, 가변 크기,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18 커미션
이미지 디자인: 조예진
배남우는 미국 로드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에서 디지털+미디어로 석사학위 취득 후(2013),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에서 레지던시 프로그램 기획과 운영 및 국제교류 매니저로 일했다(2014-2015). 안양문화예술재단에서 5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큐레이토리얼 팀장(2016-2017), 10회 청주공예비엔날레 교육 팀장(2017)으로 일했고, 2018년 현재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 융복합 문화공유 플랫폼 M3 프로젝트 매니저로 재직 중이다.
이미지 디자인: 조예진
〈FUTURE SHOP〉은 인공지능과 네트워크가 유기적으로 결합한 초연결사회에 존재할 법한 (상상된) 팝업스토어 프로젝트며, 시스템 교란 프로젝트다. 개인이 순수하게 개인으로 남을 수 있는 것, 언제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내 컴퓨터로 무엇을 보고 저장했는지 알지 못하도록 하는 것, 개인이 개인의 익명성을 지키며 덩어리처럼 움직이는 단체의 물결에서 홀로 자유로운 개인으로 존재할 수 있어야 하는 것, 그런 삶이 그리 가깝지도 않고 그렇다고 멀지도 않은 미래의 좋은 삶이라 생각하며, 좋은 삶을 영위하기 위한 상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팝업스토어를 상상해 보는 타임머신 같은 공간이다.